전라북도 마이스산업 협업시스템 강화
2022『전라북도 스마트 마이스 얼라이언스』정례회 개최

사회부 2022-03-15 (화) 14:56 4개월전 862
전국 방방 곡곡 내고향 소식을 빠르게 전달합니다.

512010d0cd1c59c3824864cee75ee5e2_1647323697_3026.jpg 

(사회부 이두환 기자)전라북도는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이하 재단, 대표이사 이기전)과 함께 마이스 관련 산··학 협의체인 전라북도 스마트 마이스 얼라이언스정례회를 315일 개최하고 신규 회원사 25개 사를 위촉하였다.

 

전라북도 스마트 마이스 얼라이언스는 지난 해 1118개 회원사가 참여하여 출범하였으며, 이번에 새로 가입한 신규 회원사는 MICE 서비스업체 13개소, PCO 10개소, 학계와 유관기관이 각 1개소씩 25 회원사가 동참하였고, 특히 이중 수도권 소재 11개 회원사가 가입하여 업계 동향 및 트렌드 분석 등에 많은 도움을 줄 예정이다.

 

전라북도 스마트 마이스 얼라이언스는 마이스산업과 관련한 회의·숙박시설, PCO(국제회의 기획업), 서비스 프로바이더(여행사, 쇼핑 시설, 음식점 등), 지자체, 학계 등이 참여하는 협력체로서, 회원사 간 정보교류와 공동마케팅을 통한 마이스 행사 유치를 목적으로 한다.

 

이날 정례회는 신규회원사 업체 소개와 위촉장 수여, ‛22년도 전라북도 마이스 얼라이언스 사업설명 그리고 행사장인 왕의지밀 시설 답사 순으로 진행되었다.

 

‛22년도 주요 사업내용으로는 국내 마이스 박람회 공동참가(아태마이스비즈니스페스티벌, 코리아마이스엑스포), 앰배서더(홍보대사) 위촉, 라이언스 홍보 가이드북 제작, 하반기에 개최할 전라북도 마이스위크 사업계획 등에 대한 설명이 이루어졌으며, 이외에도 각종 공모사업이나 유치 가능한 국내·외 행사, 위드 코로나 시대 마이스업계 산업 전망 등의 논의가 이루어졌다.

 

재단 이기전 대표이사는 환영사에서 지금은 얼라이언스 초기 단계로써 주로 현장 서비스업체 위주로 구성·운영하지만, 앞으로 지자체나 공공기관으로까지 확대해 나갈 예정이며, 얼라이언스 역할을 강화하여 명실상부 전라북도 마이스 산업의 컨트롤타워로서의 기능을 다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전라북도는 문화관광재단을 통해 ‘22년 주요 사업으로 유니크베뉴 확대 지정 및 활성화, 지역특화 마이스행사 개최(하반기), 각종 학회행사 유치, 마이스 관련 국내·외 기구 가입 등의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며, 이외에도 한국관광공사 주관 각종 공모사업에도 적극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전라북도 윤동욱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전라북도의 마이스 산업 현실상 산··학 협치 시스템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라면서, “얼라이언스 활성화를 통해 전라북도 마이스산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에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기사제보 mkbc@daum.net <저작권자(c) 한국중앙방송,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