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주택 임차보증금 최대 7000만 원 청년 주거 안정 지원 규모 ‘확대’

김영규 2022-01-18 (화) 12:15 3개월전 882
전국 방방 곡곡 내고향 소식을 빠르게 전달합니다.

, 이자 2.9% 지원청년 주택 임차보증금 이자지원 사업 접수 24일부터

 566bb93ba910ad8279ab028c6e8c7bf8_1642475755_1131.jpg

충남도는 청년들의 주거 안정을 위해 올해 청년 주택 임차보증금 이자 지원 사업 규모를 대폭 확대하고, 오는 24일부터 접수받는다고 18일 밝혔다.

 

도는 주거 취약계층으로 대두된 청년들의 정책 체감도를 높이고자 올해 대출한도를 지난해보다 2000만 원 늘어난 최대 7000만 원으로 증액했다.

 

대상주택도 1억 원 이하 주택에서 15000만 원 이하 전·월세 형태의 주택과 주거용 오피스텔로 확대했다.

 

대출금리는 3.2%이며 도에서 2.9%(최대 203만원)를 지원하는 만큼 청년들은 0.3%만 부담하면 된다. 대출기간은 2년이며 1회 연장 가능해 최장 4년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 대상도 조건을 완화해 직종 구분 없이 도내 주소를 두거나 충남 소재 대학 또는 직장에 재학·재직 중인 만 19-39세 이하의 무주택 세대주 청년이면 지원받을 수 있다.

 

소득기준은 직장인은 본인 4500만 원 이하, 신혼부부는 부부 합산 6000-9000만 원 이하, 대학()생 또는 취업준비생은 부모 합산 연소득 7000만 원 이하인 경우 신청할 수 있다.

 

신청은 도 홈페이지(생활/청년정책)에서 온라인 접수할 계획이며, 1차 서류심사를 통해 자격요건에 부합하는 대상자 중 농협은행에서 대출심사를 통해 청년 주택 임차보증금 이자가 지원된다.

 

자세한 사항은 도 청년정책과(041-635-2294)로 문의하면 된다.

 

도는 2019년부터 한국주택금융공사, 농협은행 충남영업본부와 청년 주택 임차보증금 융자지원 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청년들의 주택 자금 부담을 낮추는 사업을 펼치고 있다.

 

김성식 도 청년정책과장은 청년 주택 임차보증금 이자지원 사업이 청년들의 도내 지역 정착 효과 및 저출산 위기 극복의 기회가 되길 바란다올해 지원 규모를 확대한 만큼 청년층이 더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mkbc@daum.net <저작권자(c) 한국중앙방송,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